홈 > 도서정보 > 신간도서 검색

목록으로 돌아가기

역사/문화

발가벗겨진 인간 다산

  • 저자 차벽    |  
  • 출판사 희고희고
  • 발행일 2018.05.14
  • 정가 29,000
  • 분량 696
  • ISBN 9791186020029
책소개
600여권을 저술하며 낡은 국가를 개혁하려한 다산 정약용의 기적 같은 삶의 현장들.
그의 진실한 삶은 어디서 왔고 어디로 갔으며 어떻게 이루어졌는가.
10년간 드러나지 않은 다산 발자취와 삶을 찾아 쓴 역사기행문
다산 정약용은 조선 후기 실학자이자 경세가로 알려져 있다. 천문·지리·건축·의학·과학·철학·경세학에서 뛰어난 문인으로 당대에 이름난 시인이기도 했다. 이 책은 다산의 학자적 삶이나 방대한 업적보다는 ‘인간 다산’ 즉 그의 살갑고 사람다운 삶의 현장을 찾아 쓴 책이다. 유난히도 굴곡진 다산 삶의 현장을 전국을 샅샅이 뒤져내어 들여다보고 깨달아가며 사진과 글로 썼다. 땅은 쉽게 속살을 보여주지 않듯 한번으로 부족하면 다시 갔다. 또 가고 갔다. 그렇게 10년을 뛰어다녔다. 다산 삶의 중요한 장소 중 99곳을 찾아내어 현장에서 쓴 역사기행이다. 그의 인간적 삶이 녹아있는 현장은 진실의 힘을 담아 울림으로 다가온다.
감히 ‘발가벗겨진’이란 말을 썼다.
다산의 삶이나 흔적은 많이 알려져 있다. 알려진 만큼 잘못 알려지거나 그냥 스쳐지나간 것도 많다. ‘청년 다산’에서 처음 다산이 아주 어렵게 과거에 합격하고 장원이 아니었음을 밝혔었다. 시 몇 줄 내용을 가지고 현장을 찾아다닌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특히 변화가 심한 서울 같은 대도시에서 다산 흔적을 찾는 일은 지난했다. 현장을 확인한 곳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곳은 옛 자료와 인근을 수없이 걸으며 현장을 좁혀 들어가는 수밖에 없었다. 알려지지 않은 다산의 면모와 드러나지 않은 장소, 역사를 기록하는 사관도 천도天道를 믿지 않듯 순리를 벗어난 세태에 분노하며 감히 ‘발가벗겨진’이란 말을 썼다.

과거시험에 부채의 먼지처럼 떨어지고 연영문에서 자존심을 버려야했다.
흔히들 다산은 쉽게 과거시험에 합격하고 벼슬에 나아간 것처럼 알려져 있다. 그 반대다. 성균관 유생시절 3년 반 동안 등수에도 들지 못하고 뒷자리나 지키는 평범한 유생이었다. 과거시험에 19번(숫자는 수사일 뿐이다.)이상 떨어졌다. 천주학에 빠지고 일탈을 꿈꾸며 방황하는 늙은 청년일 뿐이었다. 6년 만에(생원진사시까지는 10년) 과거에 합격한 후 벼슬에 나아가서도 부침은 계속되었다. 다산이 벼슬에 나아가면 반대파들이 우르르 몰려들어 끌어내렸다. 어떤 때는 임금의 화풀이로 쫓겨나기도, 3계급이나 추락해서 벼슬에 나아가면서도 연영문에서 임금께 사은해야했다. 시 잘 짓는 솜씨로 정조에 올인 하다가 결국 추락하고 만다. 겨우 살아남은 유배 18년과 해배 18년은 더 비참했다. 그냥 내동댕이쳐졌다. 그가 10만 잔의 술을 마시고 통곡해야 했다.

그는 평범한 범부凡夫였지만 필부匹夫가 아니었다.
다산은 정말 특출한 인간이었을까? 태어날 때 호기심과 기억력이 뛰어난데다 자신의 뜻에 성실한, 흔히 말하는 노력하는 천재였다. 다른 점은 특출해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대인 관계나 정치적인 능력에서는 뛰어남이 보이지 않는다. 벽에 부딪치면 은자의 삶을 꿈꾸다가 정치가의 꿈을 꾸는 방황하는 필부에 지나지 않았다. 시를 빠르게 잘 짓는 천재성만 이어졌다. 그런 그가 필부를 벗어난 결과를 이룩한 것은 오직 한가지였다. 자신의 뜻을 하늘의 뜻으로 알고 끊임없이 실천하는 행동파 지성인이었다는 점이다. 그 점이 600여권 저술의 기적을 만든 가장 큰 요인이었다.
목차
들어가며
다산의 발자취 지도

제1장(소년기) 시와 깨달음이 날아다녔다
1두릉 18 2허목묘 25 3수종사 32 4두모포 40 5소룡동 46 6담양관아 51 7무등산 56 8동림사 62 9남한산성 68 10비천당 75 11공주 80

제2장(성균관 수학기) 흔들림도 실패도 경력이다
12성주암 88 13진주성 94 14예천 99 15함인정 105 16체천정사 110 17봉은사 117 18인정전 122 19성호생가 126 20성균관 132 21두미협 139 22성정각 145

제3장(관료 전기) 왜 이일이 주어졌는가를 곰파서 알았다
23포석정 154 24죽령 159 25배다리 166 26해미읍성 172 27황산대첩비 177 28세검정 185 29약현 189 30연지동 196 31수원화성 202 32팔달산 210 33동북공심돈 217 34봉수대 223 35장안문 228 36행궁대로 232

제4장(관료 후기) 자존심은 깨달은 자만 버린다
37연천현청 238 38백운대 246 39연영문 254 40명래방 260 41금정역 267 42부여 276 43유천점 282 44어의동 289 45곡산 296 46형조청사 308 47도동서원 315 48광릉 321 49대릉 328 50영춘원 336

제5장(유배 초기) 어리석은 자는 쉬운 길만이 정도이다
51숙장문 344 52하담나루 354 53조령 360 54장기성 366 55느릅나무숲 374 56죽림서원 381 57의금부 386 58청파역 393 59율정점 398

제6장(유배 중기) 자신의 뜻은 곧 하늘의 뜻이어야한다
60동문매반가 406 61청조루 414 62강진현청 423 63사의제 428 64동촌 434 65북산 440 66조석루 446 67정수사 454 68보은산방 460 69백련사 466 70묵재 473 71신지도 482

제7장(유배 후기) 어느 때 어디서든 주인이었다
72다산초당 492 73채마밭 503 74동암 510 75남당포 516 76우복동 522 77병영성 529 78용산마을 534 79묘당도 540 80진불암 546 81만일암 553 82일지암 558 83우이도 566 84금사봉 572

제8장(해배기) 세상은 심각하지 않았다, 그냥 운명이었다
85동고 582 86송파나루 590 87문암장 598 88용문산 603 89여유당 610 90소양정 616 91천진암 625 92현곡 631 93오엽정 638 94죽산 643 95사마리 649 96채화정 656 97활터 664 98백운동 670 99홍화문 676

그림과 사진 일람 688
인물 찾아보기 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