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서점마을 > 뉴스&이슈

**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제목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빌린 과학책은 `이기적 유전자`
글쓴이 :  한국서련
조회수 :  241 작성일 :  2018-04-11
이기적유전자.jpg
국내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과학책은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은 9일 지난 3년간(2015년 1월~2018년 2월) 전국 660여개 공공도서관의 대출데이터 약 2억 건을 분석한 결과 논픽션 과학 도서 1~3위는 `이기적 유전자`, 정재승의 `과학콘서트`,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로 각각 대출 건수 2만 건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랜들 먼로의 `위험한 과학책`과 칼 세이건의 교양과학의 고전 `코스모스`가 각각 1만 건을 넘어 4위와 5위에 올랐다. 또한, 최근 사회적인 관심거리로 떠오른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을 타고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 `로봇시대, 인간의 일`도 10위권으로 부상했다. 

(후략)


*기사원문보기


▶ 링크주소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한 기사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윗글 :  전국 초·중생 6만명 도서교환권 '북토큰' 지급
아랫글 :  아산시, 시민이 가장 사랑한 책 20선 선정…지역서점 연동해 도서 구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