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서점마을 > 뉴스&이슈

**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제목 “지역서점 인증제 추진… 5년 내 대형서점과 경쟁구조 만들어야”
글쓴이 :  한국서련
조회수 :  46 작성일 :  2019-11-25
‘서점업’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이끈 이종복 한국서점조합연합회장
지난달 3일 서점업이 첫 번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이후 정부의 결정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동네서점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은 ‘대형서점의 추가 진출을 막을 수 있게 됐다’고 환영하는 분위기인 반면, 소비자의 책 구매 방식이 온라인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큰 효과가 없을 뿐 아니라 대형서점들의 영업권을 침해하는 정책이라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동네서점이 살기 위해서는 규제를 통한 보호에 의존하지 말고 매력적인 공간이 되려는 자체적인 노력이 필수라는 의견도 나온다. 24일 서점업에 대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이끈 한국서점조합연합회의 이종복 회장을 만나 적합업종 지정에 따른 효과와 동네서점 살리기를 위한 대책 등을 들어 봤다. 한길서적 대표인 이 회장은 25년 동안 서점을 경영해 왔다. 서점조합연합회 유통대책위원장을 맡았고 지난 5월 회장에 취임했다.
이종복 한국서점조합연합회장이 24일 서울 구로구에 있는 연합회 사무실에서 1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의 의미와 동네서점 살리기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종복 한국서점조합연합회장이 24일 서울 구로구에 있는 연합회 사무실에서 1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의 의미와 동네서점 살리기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은 어떤 의미가 있나.

“동네서점들은 매출의 70% 이상이 학습지 매출이다. 그래서 다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거론되는 콩나물, 두부처럼 우리도 특정 학습지·참고서 등 품목으로 가는 게 맞을 수도 있다. 다만 책이라는 종목으로 크게 지정이 된 것은 결국 단순히 서점을 운영하는 사람들의 생계보다도 서점 생태계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이다. 교보문고, 영풍문고가 특정 지역 안에서만 경쟁하듯 매장을 늘려가는 상황에서 동네서점이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의 진출을 막을 필요가 있고, 그 방법으로 나온 것이 생계형 적합업종이다. 생계형 적합업종은 최소한의 도매 구조를 유지하고 동네서점들이 출판물의 전시장으로서 지역 문화 공간으로 역할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 다만 이것만으로는 동네서점이 특별히 좋아지지 않는다. 대기업 진출이 제한된 5년 안에 작은 서점들도 대형서점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윗글 :  한-아세안 만찬장에 ‘에밀레종’ 홀로그램…‘정상 서재’도 꾸며져
아랫글 :  [문화마당] 그래도 도서정가제가 답이다/장은수 출판문화편집실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