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한국서련소개 > 공지사항

**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제목 [소식] 화성시 서점조합 인터뷰기사
글쓴이 :  한국서련
조회수 :  630 작성일 :  2018-02-28

화성.jpg


도서정가제 개정, 화성서점조합 시작 부르다


2014년 11월, 국내 출판계를 둘러싸고 괄목할 만한 변화가 ‘발생’했다. 책값의 과열 인하 경쟁에 따라 학술·문예 분야의 고급서적 출간까지 위축되고, 출판계 전체가 공멸할 우려가 깊어지면서 「도서정가제」의 내용이 대폭 조정된 것. 이미 2003년 2월부터 시행됐던 「도서정가제」였지만 현실을 적절히 반영하지 못해 출판계 안팎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여전한 상황이었다.

바뀐 「도서정가제」에 따라 모든 도서가 종류와 관계없이 정가의 10%까지만 할인 가능하게 됐다. 포인트 사용 등 추가 간접 할인 또한 5%까지 제한했다.


경기도 화성시 소재 지역서점들은 고민했다. 전체의 고민이 목소리로 나오고, 그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되게끔 한국서련의 발이 끊임없이 움직일 수 있도록 도움을 줘야 한다는 절실함이 생겼다. 도서정가제 개정 3개월여 후, 화성시 지역서점 11곳은 물론 이웃한 오산시 지역서점 2곳까지 총 13곳이 ‘화성시 서점조합연합회’ 의 이름으로 한국서련 손을 잡았다.“뭐라도 해야 하지 않겠어요? 한국서련이 큰 범위에서 정부와 정책 협의를 하고, 전국 각지에 있는 지역서점들의 생존권을 위해 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모두 가 살테니까요.” 화성시에서 명문서점을 운영 중인 화성서점조합 최승남 총무는 조합 출현의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거대 자본 앞에 책이라는 고유한 문화 콘텐츠가 ‘동네’ 안에서 그 자리를 빼앗기지 않도록, 결국 그것은 지역주민에게 고스란히 갈 수 있는 결과라 급변하는 시류에 맞설 연대가 필요했다는 이야기다.


꽉 찬 연대, 지자체와 손잡다 그들의 연대는 지역 공공도서관에서 필요로 하는 도서를 지역서점에서 구입하고, 다양한 문화 사업을 서점과 함께 하려는노력을 기울여야 할 지자체의 손에 닿았다. 화성시는 현재 도서관 관련 정책이라는 큰 틀은 화성시 도서관운영지원팀에서, 실무 및 관리에 대해서는 화성시문화재단을 따로 만들어 맡고 있다. 화성서점조합 측은 이들과 긴밀히 대화해 공공도서관이 도서를 구매할 시 한국서련 지역서점인증을 받은 지역서점을 납품처로 우선 선정하고, 화성시문화재단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주관을 맡기는 형식으로 지역서점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최 총무는 “저 같은 경우는 도서관 관련 업무를 오랫동안 함께 했기 때문에 사서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프로그램 강사로도서고 있어요. 도서관은 지역서점에, 지역서점은 도서관에 각각 필요한 재능을 나누는 거죠.”라고 말했다.

윗글 :  [공고]지역서점 문화활동 지원사업 공고
아랫글 :  [소식]2018 한국서점 편람 발간